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407 작성일 2017-10-10 13:21:42
교계 종교인 과세 입장 제각각

합동, 유예 건의·대신, 근로소득세 납부키로

 

올해 장로교 총회에서는 최대 이슈였던 종교인 과세에 대해 일치된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

예장합동(총회장 전계학 목사)은 종교인 과세를 2년 간 유예해 줄 것을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아직 매뉴얼이 미흡하고 종교의 독립성이 보장되기 어렵다는 것이 이유였다. 종교인납세대책위원장 소강석 목사는 “기재부 시행 매뉴얼에 따르면 교회 재정 장부를 열람할 수 있어 세무조사 등이 가능하게 되어 있다”고 지적하고 “목회비와 도서비 등 목회 활동비는 포함되지 않고, 종교인의 순수한 소득만 세금을 내도록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또 예장합동은 납세 연구와 준비를 위해 종교인납세대책위원회를 1년 더 유지키로 결의했다.

예장통합(총회장 최기학 목사)은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위해 정보제공과 지속적인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예장통합은 지난 3월 전국 교회를 대상으로 종교인 과세 세미나를 연 후 전국 노회를 대상으로 순회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반면에 예장대신은 내년 1월 1일부터 근로소득세를 납부할 것을 결의해 눈길을 끌었다. 종교인 납세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수용하고, 시무하는 교회에서 받는 월정생활비에 대해 갑근세율로 납세하기로 한 것이다. 목회자 갑근세 납세 결의는 보수 교단에서 처음으로 확정된 것으로 종교인 과세 논란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111 포항지진피해 돕기 성금 모금   관리자 17.11.29
110 교단 국내선교 전담 기구 설치 추진   관리자 17.11.29
109 ‘종교인과세’ 내년 시행 가닥   관리자 17.11.29
108 교단발전정책심의위 워크숍   관리자 17.11.29
107 교단, 종교인과세 적극 대처   관리자 17.11.20
106 종교인 과세 여전히 혼란   관리자 17.11.09
105 청년들, ‘작지만 건강한 교회’ 원해   관리자 17.11.09
104 성결교회 95개조 개혁안 발표   관리자 17.11.02
103 총회장 목회서신   관리자 17.11.02
102 총교인과세 TF팀 구성키로   관리자 17.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