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09 작성일 2018-01-02 11:30:06
제천 화재로 박한주·박재용 목사 소천

충북지방회장으로 장례 엄수…총회장 등 애도의 발길 이어져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로 우리교단 박한주 목사(제천중앙교회)와 박재용 목사(드림교회)가 소천했다.

박한주 목사와 박재용 목사는 충북지방 교역자 모임에 참석하고 헤어진 뒤 화재가 난 스포츠센터에 갔다가 사고를 당했다. 두 사람은 제천중앙교회에서 지난 2011년~2015년 담임목사와 부목사로 4년을 함께 생활했다.

특히 박재용 목사는 지난 11월 24일 교회당을 확장이전하고 어려움 가운데서도 목회에 열정을 다하던 중 참변을 당했다. 더욱이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어린 두 자녀가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고인들의 장례예배는 성탄절 다음날인 26일 충북지방회장으로 엄수됐다. 이날 장례에는 유가족과 신상범 총회장, 조일래 전 총회장, 제천중앙교회·드림교회 성도, 지방회 관계자, 선후배 및 동기 목회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해 고인들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제천중앙교회 치리목사 이행규 목사가 집례한 예배에서 신상범 총회장은 “두 목사님이 갑작스럽게 떠나 슬프기도 하지만 이 예배는 천국환송예배”라며 “그분들을 천국에서 만날 것을 기대하면서 기쁘게 보내드리자”고 설교했다.

이어 석시헌 장로(제천중앙교회)와 이동윤 집사(드림교회)가 고인들의 약력을 소개한 뒤 민경의 장로(제천중앙교회)와 김활언 집사(드림교회)가 조사를 통해 고인들을 추모하고 갑작스런 이별을 아쉬워했다.

하영일 원로목사(제천동신교회)의 축도 후 참석자들이 차례로 헌화했으며 유가족과 성도들의 찬송 속에 운구차량이 제천중앙교회를 떠났다.

앞서 제천 화재참사 다음날인 22일 신상범 총회장과 윤성원 부총회장, 김진호 교단총무 등은 제천서울병원을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한국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120 한성연, 제8회 신년하례회   관리자 18.01.16
119 성결원, 잇따른 가압류로 폐쇄 위기   관리자 18.01.16
118 총회장 신년 목회서신   관리자 18.01.06
117 “1월 21일 해외선교 주일을 지킵시다”   관리자 18.01.06
116 내년 교단 총회 5월 29~31일   관리자 18.01.02
115 미완의 개혁 과제 남긴 아쉬운 한해   관리자 18.01.02
114 제천 화재로 박한주·박재용 목사 소천   관리자 18.01.02
113 꺼져가는 생명 살리는 성탄   관리자 17.12.27
112 총회장 성탄메시지   관리자 17.12.27
111 포항지진피해 돕기 성금 모금   관리자 17.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