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584 작성일 2018-01-02 11:30:06
제천 화재로 박한주·박재용 목사 소천

충북지방회장으로 장례 엄수…총회장 등 애도의 발길 이어져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로 우리교단 박한주 목사(제천중앙교회)와 박재용 목사(드림교회)가 소천했다.

박한주 목사와 박재용 목사는 충북지방 교역자 모임에 참석하고 헤어진 뒤 화재가 난 스포츠센터에 갔다가 사고를 당했다. 두 사람은 제천중앙교회에서 지난 2011년~2015년 담임목사와 부목사로 4년을 함께 생활했다.

특히 박재용 목사는 지난 11월 24일 교회당을 확장이전하고 어려움 가운데서도 목회에 열정을 다하던 중 참변을 당했다. 더욱이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어린 두 자녀가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고인들의 장례예배는 성탄절 다음날인 26일 충북지방회장으로 엄수됐다. 이날 장례에는 유가족과 신상범 총회장, 조일래 전 총회장, 제천중앙교회·드림교회 성도, 지방회 관계자, 선후배 및 동기 목회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해 고인들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제천중앙교회 치리목사 이행규 목사가 집례한 예배에서 신상범 총회장은 “두 목사님이 갑작스럽게 떠나 슬프기도 하지만 이 예배는 천국환송예배”라며 “그분들을 천국에서 만날 것을 기대하면서 기쁘게 보내드리자”고 설교했다.

이어 석시헌 장로(제천중앙교회)와 이동윤 집사(드림교회)가 고인들의 약력을 소개한 뒤 민경의 장로(제천중앙교회)와 김활언 집사(드림교회)가 조사를 통해 고인들을 추모하고 갑작스런 이별을 아쉬워했다.

하영일 원로목사(제천동신교회)의 축도 후 참석자들이 차례로 헌화했으며 유가족과 성도들의 찬송 속에 운구차량이 제천중앙교회를 떠났다.

앞서 제천 화재참사 다음날인 22일 신상범 총회장과 윤성원 부총회장, 김진호 교단총무 등은 제천서울병원을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한국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