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465 작성일 2018-01-02 11:32:04
미완의 개혁 과제 남긴 아쉬운 한해

2017 성결인이 뽑은 올해 뉴스
교단 - 세례교인 감소·교계 - 종교인 과세

 


 

다사다난했던 2017년이 저물어가고 있는 가운데 올해 성결인의 가장 관심을 끈 교단 이슈로 ‘세례교인 수 감소’(42.5%)가 꼽혔다. 교계는 ‘종교인과세 시행’(54%)이 가장 큰 이슈였다.

본지가 올 한해 교단, 교계, 사회적 이슈에 대해 성결인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 같은 응답이 나왔다. 사회적 이슈는 ‘박근혜대통령 탄핵과 새정부 출범’이 78.4%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월 14~22일 전국 성결교회 목회자와 장로 등 성결인 690명을 대상으로 SNS를 통해 실시한 것이다. 전체 응답자 중 목회자는 67.3%, 평신도는 32.3%이며, 51세~60세 응답자가 29.3%로 가장 많았고, 61~70세 응답자가 27.3%, 31~40세가 26.1%로 뒤를 이었다. 

올해 교단적으로 가장 중요했던 사안에 대한 설문 조사에서는 ‘세례교인수(1만5,000명) 또 감소’가 42.5%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2016년도 교세통계표에 따르면 2015년 3만 5,000여 명 감소한데 이어 올해도 1만 5,000여 명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서울중앙지방회와 부천지방회 분할’(서울제일지방회와 부흥지방회 신설)이 19.3%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 5월 제111년차 총회에서 지방회 분할이  결의됐으나 12월에야 분할이 마무리될 정도로 관심이 컸다.

이어 ‘교역자 연금법 개정’(납입금 30% 증액)이 15.5%로 그 뒤를 이었으며, 해외선교 40주년 선교대회 및 선교사대회 6.1%, 재판위원 논란(재판위원 6인 사임서 제출 등) 5.8%, 성결교회 95개조 개혁안 발표 5.1% 순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총회상대 소송(올해만 5건), 2017부흥콘퍼런스 교단발전심의위원회 구성과 평신도대학원 개원은 총 5.7%로 소수의 선택을 받았다.

교계적 중요 이슈로는 종교인과세 시행이 54%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목회자는 물론 평신도들도 2018년 1월 1일부터 본격 시행될 종교인과세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다음으로는 명성교회 세습이 19.1%로 뒤를 이었다. 또 8.6%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교계 이슈로 꼽았으며, 한국교회 신뢰도 하락 9%, 동성애 논란 확산 8.0%, 목회자 성문제 또 터져 2.1% 순으로 나타났다. 새 연합기구로 한국교회총연합이 창립한 것과 총신대 등 신학교 문제와 창조론 논란 이슈는 총 1.3%로 큰 관심을 끌지 못했다.

올해 처음 조사한 사회 이슈 부분에서는 박근혜 탄핵과 문재인 새정부 출범이 78.4%라는 압도적인 지지로 최고 이슈로 뽑혔다. 그 밖에도 도 넘은 북한의 핵 위협이 8.2%, 국정농단 재판과 적폐 청산이 7%, 사드논란 한중갈등 3.0%, 신규원전 백지화, 탈핵 선언 2.5%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189 총회장 성명   관리자 18.06.15
188 가나안 성도 이탈 20대가 가장 심해   관리자 18.11.27
187 드라마바이블 성경읽기 운동 펼친다   관리자 18.11.27
186 선거운동원 부활·선거운동기간 확대 추진   관리자 18.11.27
185 작은교회 목회코칭 위한 제1차 목회코치 워크숍   관리자 18.11.27
184 세성연, 2018 여교역자·사모 분과대회   관리자 18.11.07
183 “신천지 출입금지 포스터 문제없다”   관리자 18.11.07
182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장   관리자 18.11.07
181 성결교회 목회 페스티벌 개막   관리자 18.10.18
180 제2차 차세대 지도자 100인 토론회   관리자 18.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