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2736 작성일 2018-01-16 15:57:44
성결원, 잇따른 가압류로 폐쇄 위기

송윤기 목사, 4번째 가압류, 성결원 정상화에 먹구름

 

성결원이 계속되는 가압류로 폐쇄 위기에 처했다. 영업정지에서 벗어나 재개원을 준비 중인 성결원이 가압류를 해제하지 못하면 다시 영업정지를 당하고 최악의 경우 시설이 폐쇄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성결원의 모든 자산은 천안시로 기부채납된다.

최근 천안시는 성결원 가압류를 1월 15일까지 해제하지 못하면 2차 경고로 사업정지 7일, 3차 경고로 15일 사업정지에 처하며 이후 상황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사업이 폐지됨을 통보했다. 이미 세차례 영업정지를 당하고 가압류 등 부적절한 행태가 계속되자 최후 통첩을 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재개원을 앞두고 있는 성결원 정상화의 발목을 잡은 것은 송윤기 전 총무의 가압류 소송 때문이다. 벌써 네 번째 가압류다.

송 목사는 지난해 11월 성결원을 ‘가압류’했다. 그러나 이를 수습하기도 전에 송 목사가 재차 가압류를 하면서 상황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송 목사는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에 지난 12월 29일 가압류(2017카단1777)를 제기했다. 1차 가압류 때 청구한 8,639만 원에서 총회로부터 6000만 원을 받았으나 나머지  금액에 대한  이자 6,168만 원을 청구하는 가압류를 신청한 것이다.

당시 총회는 송 목사의 임금 등에 대한 미지급금으로 6000만 원을 주고 송 목사는 성결원과 관련된 모든 법적문제 및 소송을 취하하고 향후 어떠한 민·형사상, 노동법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한  바 있다.  

앞서 송 목사는 지난 11월 2일에도 대전지법에 성결원에 대한 가압류(2017카단1522)를 신청했다. 이 건은 2차 가압류 소송 때의 인건비와 운영비 3,483만 원에 대한 법적이자(20%) 1,545만 원을 지급하라는 것이다. 
송 목사는 지금까지 총회와 성결원을 상대로 총 14건의 소송을 제기했다. 이중 성결원을 상대로 한 가압류만 4건이다.

송 목사는 2016년 광주지법에 신청한 1차 가압류(2016카단2824)에 앞서 전 성결원 이사장 정택 목사를 상대로 인건비와 운영비 8,639만 원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는데 정 목사가 원고의 주장을 인정하는 인낙서를 써줘 승소했다. 당시 이사회가 이러한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아 총회는 소송이 진행되는지도 알 수 없었다.

송 목사는 승소 뒤 바로 성결원을 가압류했다. 당시 총회는 송 목사와 합의서 작성 후 합의금 6,000만 원을 송 목사에게 지급했으며 새로 구성된 성결원 이사회(이사장 황영복 목사)가 법적 대응에 나서 가압류를 풀었었다.

그러나 송 목사는 임금 3,483만 원에 대한 청구 소송도 제기한 상태였다. 총회는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해 법적 대응을 할 수 없었다.

이후 송 목사가 임금 미지급 반환 청구 건으로 2차 가압류(2017카단1585)에 들어갔고 황영복 이사장 체제의 성결원 이사회는 법원에 공탁금을 걸어 가압류를 풀면서 다시 위기를 넘겼다. 송 목사가 공탁금 전액을 찾아가면서 가압류 사태는 일단락되는 듯 했다.

이후 성결원은 주무관청인 천안시가 재개원을 허가하면서 정상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그런데 송 목사가 11월 법원에 다시 3차 가압류를 신청하면서 풀릴 듯 하던 성결원 사태가 다시 꼬이고 말았다. 

총회는 일단 성결원 정상화가 급선무라고 생각해 송 목사와 가압류 취하를 조건으로 11월 합의서를 작성했으나 어찌된 일인지 송 목사가 3차 가압류를 풀지 않은 채 다시 4차 가압류를  걸어 사태를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  

송 목사가 성결원 가압류 소송을 제기하는 근거는 자신이 성결원 사무총장으로 재직하면서 임금을 받지 못했다는 이유인데 여기에 문제가 있다. 송 목사가 사무총장에 취임할 당시인 제107년차 총회임원회는 송 목사의 사무총장 취임을 성결원 정관에 근거해 허락하지 않았다.

또 송 목사의 임금은 이사회가 지급하지 않고 후원금 모금만 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 성결원 이사장 조이철 목사가 송 목사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여 송 목사가 이를 소송의 근거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182 총회장 성명   관리자 18.06.15
181 성결교회 목회 페스티벌 개막   관리자 18.10.18
180 제2차 차세대 지도자 100인 토론회   관리자 18.10.18
179 부산지역 교회들 태풍 피해   관리자 18.10.18
178 헌법·시행세칙 개정안 점검   관리자 18.10.18
177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 현장 ‘참혹’   관리자 18.10.16
176 2018 선교사 안수식 … 7가정 7개국으로 파송   관리자 18.10.11
175 “실명언급 시 유권해석 할 수 없어”   관리자 18.10.11
174 문준경 전도사 68주기 추모예배   관리자 18.10.11
173 필리핀에 억울하게 갇힌 백영모 선교사 석방   관리자 18.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