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메인베너
서브배너텍스트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10 작성일 2018-08-09 10:27:22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 사실과 달라”

대책위, 백 선교사 “더 억울해져”…보안업체 무장이 문제인양 호도

 

필리핀 백영모 선교사의 구금 사건과 관련한 청와대 국민청원 답변에 대해 백영모선교사석방대책위원회(위원장 이형로 목사)가 “사실 관계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무성의한 답변”이라고 비판했다. 

백 선교사 관련 청원에 20만 명이 넘는 국민이 참여해 청와대가 지난 8월 3일 청와대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을 통해 정혜승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이 현재까지의 상황을 브리핑했다. 하지만 사실과 다르거나 원론적인 답변에 그쳐 아쉬움을 주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사건의 배경을 “백영모 선교사가 소속된 교회의 학교 소유권 분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주 필리핀 대사관이 법률 자문 등 영사 조력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또 “백 선교사가 현재 건강상 큰 문제가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대책위는 “청와대의 답변 내용이 사실 관계가 맞지 않는 부분이 많다”며 “청와대가 억울한 사람을 더 억울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가 백 선교사의 구금을 그가 소속된 교회의 학교 소유권 분쟁에서 비롯된 사건으로 규정하면서 사건의 본질을 호도했다는 것이다.

국민청원 당사자인 백 선교사의 부인 배순영 사모도 “청와대가 왜 사실과 전혀 다른 답변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사건의 발생지인 레갑국제학교의 건물을 둘러싼 분쟁은 이미 필리핀 법원에서 모두 종결된 사안이고 백 선교사가 소유권 분쟁에서 승소한 교회의 대리인이라고 밝힌 청와대의 발표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또 청와대가 발표한대로 허가기간이 만료된 사설보안업체가 문제라면 보안업체 대표가 법적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며, 백 선교사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대책위원장 이형로 목사는 “정부가 법률자문은 했을지 몰라도 기본적인 법적서류도 충분히 검토하지 않았다”며 특히 백영모 선교사가 피부병을 앓고 체중이 급격하게 감소했으며 폐결핵을 진단받는 등 건강에 이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건강상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힌 청와대의 공식 답변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청와대가 답변 내용을 다시 수정해 발표해 줄 것과 사건의 진상을 정확히 파악해 재외국민보호에 힘써줄 것을 요청했다.

청와대 외교정책 비서관실 한 관계자는 “이번 청와대 답변은 영사적 조력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 핵심이다”면서 “대책위의 지적에 대해서는 더 세심하게 살펴보라고 대사관에 지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독교헤럴드가 7월 24일자 신문에 ‘백영모 선교사 구속사건 진상, 갑론을박’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마치 총회가 백 선교사의 범죄 혐의 사실을 인정하는 듯 한 진상조사 결과를 밝힌 것으로 보도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교단 해외선교위원회(위원장 이형로 목사)는 반박 입장문을 발표하고 “총회 차원의 진상조사를 한 적이 없고, 조사결과 및 총평을 발표한 사실 또한 없다”고 밝혔다. 또한 대책위는 “교단 내에 이와 유사한 왜곡된 사실이 퍼지고 있다”면서 성결인들의 지혜로운 대처를 주문했다.

 

 한국성결신문(http://www.kehcnews.co.kr)